Gallery Bundo
 
   
  박종규 전시 '레이어 앤드 디멘션스' 갤러리 분도
  글쓴이 : 분도예술     날짜 : 13-03-19 14:12     조회 : 6365     트랙백 주소
박종규 전시 '레이어 앤드 디멘션스' 갤러리 분도
바코드 같은 선…"숨은 의미는 없어요"



박종규의 전시가 갤러리 분도에서 16일부터 8월 11일까지 열린다.

캔버스 위, 바코드 같은 선들이 무수히 그어져 있다. 또는 작은 점이 찍혀 있다.
얼핏 보면 바코드 같기도 하고, 전기나 음파 신호가 기록된 펄스를 연상시키기도 한다. 관람객들은 점들을 뚫어져라 살펴보며 그 사이 행간에 숨겨진 의미를 읽어내려고 노력하기도 하고, 혹시 문자 이미지가 숨겨져 있지나 않은지 관찰하게 된다. 하지만 의미는 ‘없다’.

박종규의 전시 ‘레이어 앤드 디멘션스(Layers & dimensions)가 갤러리 분도에서 16일부터 8월 11일까지 열린다. 층위를 의미하는 레이어(Layer)와 차원을 의미하는 디멘션(dimension)이 이번 전시에서 복수형이 됐다. 그동안 2차원, 3차원의 공간을 동시에 표현하려는 조형적 시도를 해오던 작가는 이제 그 이상의 확장을 꿈꾸고 있는 것이다.

이번 전시에서 평면 작품과 사진, 영상, 조명 작품을 선보인다. 하나의 분명한 개념을 가지고 다양하게 확장시키는 작가의 지적인 확장을 지켜보는 것은 즐겁다.

“애매한 게 좋아요. 완성 직전의 어떤 상태, 경계와 경계 사이의 그 느낌을 좋아하지요. 작품도 마찬가지예요. 이번에 선보이는 조명은 벽에 거는 조각 같기도 하고, 사진은 과거와 현재의 경계를 넘나들죠.”

작가는 캔버스 위에 점이나 선으로 된 이미지를 표현한다. 그의 작업은 ‘선택되고 난 후 배제된 것들’을 다시 환기시키는 작업이다. 소리에 포함된 노이즈처럼, 이미지에도 일종의 노이즈가 있다는 것. 늘 의도하지 않은 실수처럼 여겨지던 노이즈를 따로 모아서 화폭에 담는다.

사진 작품은 ‘과거와 현재의 경계’를 아슬아슬하게 담아내고 있다. 재개발지구, 또는 건설 현장의 건물 사진을 흑백으로 찍어 사진을 프린팅한 후 특정 부분만 광택을 올리는 후작업을 한다. 그러면 한 화면 안에 흐릿하고 선명한 이미지가 대비되고 이는 과거와 현재의 시간성을 보여준다.

작가는 갤러리 안의 작품뿐만 아니라 조형적 감각을 도시 디자인 곳곳에 활용하고 있다. 백화점 펜스, 영상작품, 거리 디자인 등 그의 흔적을 간간이 발견할 수 있다.

작가는 10월 독일 쿤스트독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입주를 기념해 대규모 전시를 계획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는 그동안의 정적인 이미지에서 벗어나 평면 작품의 뒷배경에 붓 터치를 남기는 등 역동적인 느낌을 강조했습니다.” 053)426-5615.

매일신문 최세정기자 /사진`이채근기자